본문 바로가기

십이운성 묘

(2)

사주명리 입문 - 십이운성 묘(墓), 묘지(墓支) 십이운성 묘(墓)란? 오늘은 십이운성(十二運星) 중 열한 번째 묘(墓)입니다. 태(胎) → 양(養) → 장생(長生) → 목욕(沐浴) → 관대(冠帶) → 건록(乾祿) → 제왕(帝旺) → 쇠(衰) → 병(病) → 사(死) → 묘(墓) → 절(絶) → 반복 묘(墓)는 사람이 죽어 묘지에 묻힌 상태와 같습니다. 한자로는 무덤 묘(墓)자를 씁니다. 윤회사상에서의 다음 생(生)을 위해 영혼이 묘지인 땅속에서 안식을 취하는 시기로 안정된 상태입니다. 무덤 속에 있다 보니 점차 사람들로부터 잊히는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육체가 묘지 안에 들어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스스로는 물론이거니와 타인의 힘으로도 활동하기가 쉽지 않은 상태를 나타냅니다. 정신적으로 자아는 편하지만 육체는 이승도 저승도 아닌 곳에서 아무 외부 활동..
사주명리 입문 - 십이운성(十二運星), 12운성 오늘부터는 십이운성에 대해서 공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십이운성은 논란이 많은 관법이긴 하지만 저는 주로 쓰는 관법이기 때문에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잘 활용하시면 많은 도움이 되니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십이운성(十二運星)이란? 십이운성은 천간과 지지가 만났을 때 천간의 상태(에너지의 강약 / 음양)를 보는 방법입니다. 천간이 각 지지를 만났을 때의 상태를 인간의 생노병사(生老甁死)와 윤회사상에 대입하여 12단계로 표현한 것입니다. 다른 말로 포태법(胞胎法)이라고도 합니다. 십이운성은 장생(長生), 목욕(沐浴), 관대(冠帶), 건록(乾祿), 제왕(帝旺), 쇠(衰), 병(病), 사(死), 묘(墓), 절(絶), 태(胎), 양(養) 12단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각각의 십이운성 뒤에 가를 지(支)를 붙여..